멕시코시티 르메르디앙 호텔

르메르디앙 멕시코시티 입구



멕시코에서 입국 심사를 마치고 짐을 가지고 나오려는데, 직원이 붙잡는다. 과테말라에서 오는 길이라고 했더니 가방을 전부 열어 보란다.

짐들을 여행용 파우치에 잘 싸서 왔는데 엉망 진창으로 다 휘저어 놓고서는 그들이 찾는 뭔가(?) 가 없는지 괜찮다고 가란다. 그들은 그들의 일을 할 뿐이지만  백팩이며 여행 캐리어며 너무 헤집어 놔서 기분은 좀 그랬다.


어쨌든, 공항에서는 우버를 타고 호텔로 갈 예정이라서 공항 안에 있는 Telcel 이라는 가게에서 심카드를 구입했다. (가격은 심카드 자체가 195페소이고, 1기가에 200페소 해서 총 395페소였다.) 심카드를 사서 끼우고 잘 되는지 확인 하려고 가게 안에서 계속 서 있었더니, 직원이 다 됐는데 왜 안나가냐며 한 소리 한다. 갑자기 그 말에 살짝 짜증이 올라와서, 작동은 제대로 되는지, 정말 1기가가 들어 있는지 확인이 되야지 나도 공항 밖을 나가지 않냐고, 이게 안되서 다시 돌아올 순 없다고 한소리 빽! 했더니 멋쩍게 웃으며 확인 시켜 준댄다. 



hallway of 르메르디앙 멕시코시티



어쨌든 멕시코시티에 대한 첫 인상은 참 별로 였지만, 역시 공항이라서 그런지 우버 하나는 바로 잡혔다. 스페인어를 못해도, 길을 몰라도, 기사님과 실랑이 하지 않아도 되고 바가지 쓰지 않고 목적지까지 갈 수 있다는 게 진짜 얼마나 편한지 새삼 느꼈다. 네이버에서 찾은 우버 50 페소 할인 코드를 이용하여 80페소라는 단돈 5천원이 안되는 가격에 올 수 있었다. 


멕시코시티는 교통체증이 심하기로 아주 유명한데 다행히 그렇게 막히지 않고 40분 만에 호텔에 도착했다. 이번에 투숙하는 호텔은 르메르디앙 멕시코시티 호텔이었다.



소파와 테이블 at le meridien mexico city



친절한 직원의 도움을 받아 체크인을 잘 마치고 객실에 올라왔다. 일반 객실인데도, 리빙룸이 따로 있는 구조여서 공간적으로 여유가 있어서 참 좋았다.

아침도 아닌 새벽형 인간인 엄마와, 일반인(체력 떨어져서 저녁형 인간도 아님 ㅋ)인 내가 호텔룸을 같이 쓸 때는 이런 구조 참 마음에 든다. 


엄마가 일찍 일어나도 나 신경 안쓰고 왔다 갔다 할 수도 있고, 일찍 취침하는 엄마와 상관없이 밤에 혼자서 컴퓨터 하거나 티비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르메르디앙 멕시코시티 거실


toilet at le meridien mexico city


work desk


르메르디앙 멕시코시티 트윈베드


웰컴푸드welcome food



다음 날 아침 조식을 먹으러 갔다. 입 짧은 나도 호텔 투숙의 꽃은 조식이라고 생각하는데, 먹는 거 관심 많은 엄마한테는 호텔 조식 먹으러 가는건 디즈니랜드 가는 기분이 아닐까 싶다.ㅋ 어차피 아시아에 있는 호텔 이외에는 조식에 큰 기대기가 없어서 빵이나 과일 정도만 있으면 감지덕지라고 하고 갔는데,

나름, 야채, 생과일쥬스, 과일, 라쟈냐, 버섯 볶음 같은 핫푸드들도 있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이 호텔은 멕시코시티에서 그나마 조식 잘 나오는 호텔 중 하나란다.) 


북미권이 가까워서 호텔에 투숙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미국인이겠거니 했거니, 웬걸 이 호텔은 아시아인이 많았다. 중국인, 한국인, 일본인 등 호텔 주변에 있는 회사에 일하러 온 출장객들로 보이는 손님들이 많았다.


 

호텔 빵들


과일과 요그르트


라쟈냐


지금 보니 좀 일찍 일어나 정성 스럽게 찍을 껄 그랬다. 사람이 많아서 피해 주지 않고 찍으려고 하다 보니 사진이 죄다 흔들렸다. ㅠ


멕시코시티에서의 첫 조식



그때는 내가 잘 몰랐는데, 나중에 와서 한 가지 실수 아닌 실수를 했다고 생각한 것이 하나가 있다. 메리어트 앨리트 멤버 혜택으로 조식은 공짜로 먹을 수 있어서,

별로 신경 안쓰고 계산서에 방 번호와 싸인만 하고 나왔는데, 공짜로 먹었어도 미국 처럼 Tip을 줘야 된다는 것을 몰랐다. 나도 나름 해외 생활이 꽤 긴데도 아직도 Tip 문화는 익숙치 않고 참 어렵다. 




더보기

댓글, 0

노마딕 줄리

Travel, Life Style